일반 로그인
소셜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내 잘못 없는 사고, 애지중지 차 헐값 보험사 나몰라라!

관리자 | 2012.12.06 11:38 | 조회 1482
[생각나눔 NEWS] 내잘못없는 사고 애지중지 차 헐값 보험사 나몰라라!

황모(42)씨는 지난달 26일 밤 자신의 BMW 승용차를 몰고 가다 서울

 삼청터널 부근에서 중앙선을 넘어온 자동차에 받혔다.

수리비 600만원은 가해차량 보험으로 처리됐지만 중고차 가격이

 문제였다. 사고 차량을 팔기 위해 중고차 가격을 알아본 황씨는 깜짝

 놀랐다. 사고 직전 3200만원이던 가격이 2200만원으로 뚝 떨어졌다.

 황씨는 “내 잘못 없이 사고가 났는데 1000만원이나 손해를 보게 됐

다.”며 억울해했다.

사고 차량의 중고차 가격은 헐값이 된다. 한두 푼 손해가 아니라 터무니없이

 싸게 되다 보니 피해 차량 차주와 손해보험사 간의 분쟁이 끊이질 않고 있다.

●보험사 “더 원하면 소송하라”

격락손해(차량 시세 하락에 대한 손해) 보상에 인색한 보험사를 상대로 피해

 차주들이 이의를 제기하는 형식이다. 자동차보험 표준약관에 따르면 출고

2년 이내의 차에 한해 수리비용이 사고 직전 가치의 20%를 초과할 경우에만

 출고 이후 기간에 따라 수리비의 10~15%를 보상해 준다. 운전자들은 그러나

이 같은 약관이 실효성이 없다고 주장한다.

황씨는 보험사에 손해금액 전액 보전 요구했지만 보험사는 “2년 넘은 차는

 보상해 줄 수 없다. 억울하면 소송을 하라.”고 답했다.

이모(39)씨도 최근 비슷한 일을 겪었다. 자동차 사고 후 그의 그랜저 승용차

는 중고차 값이 2600만원에서 1900만원으로 700만원가량 하락했다.

그러나 이씨는 보험사로부터 격락손해비로 겨우 70만원을 받았다.

 격락손해에 대해 법원은 사고 차량의 보험사가 물어줘야 한다고 판결했다.

 2004년 6월 서울중앙지법 민사항소7부는 “1년 이상된 차량이라도 격락손해를

 높은 비율로 인정할 수 있다.”면서 “가해자는 수리비의 50%를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기존의 표준약관이 수리비의 10%만 인정해 주는 것보다 5배에 이르는

비율이다. 그러나 피해차량 차주들은 법정으로 끌고 가는 것을 꺼린다.

 교통사고 전문 한문철 변호사는 “격락손해가 대부분 1000만원 이하로

액수가 크지 않고, 변호사 선임이 번거롭다는 생각에 실제로 소송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면서도 “교통사고로 신체 피해를 입은 경우에는

 격락손해를 포함해 소송을 거는 경우는 많다.”고 말했다.

●손보협회 “약관따라 보상할 뿐”

손해보! 험협회는 “법원 판결에서 보험료율이 올라간다면 차후에 약관이

바뀔수 는 있지만 현재로선 약관에 따라 손해보상을 하고 있을 뿐”이라고

밝혔다.

한 변호사는 “외국의 경우 격락손해 인정기간을 출고 2년으로 한정하지

않고 더 오래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제도개선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민영기자 min@seoul.co.kr

[용어 클릭]

●격락손해 차량 사고 시 수리하더라도 나중에 중고차로 팔 때 가격이

 하락하는 손해분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출고한 지 1년 이내의 차량으로

수리비가 출고가격의 30%를 넘으면 수리비의 10%를 격락손해로 간주해

배상하도록 돼 있다.



2010-02-01



 
 
출처: 서울신문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개(1/1페이지)
공지사항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이런 상황일 때 바로 전화주세요!!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2606 2012.11.23 15:42
공지 가치하락 평가 접수 방법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3622 2012.11.19 11:25
공지 자동차 보험 표준 약관(개정) 관리자 2446 2012.11.10 15:07
8 보험사의 꼼수 다룬 KBS 뉴스입니다. 종달새 1244 2013.05.06 18:34
7 사고피해차의 시세하락에 관한 보험사와 법원의 입장 관리자 1363 2012.12.19 11:45
6 손보사 '꼼수'…보험금 326억 원 지급 안 해 관리자 1260 2012.12.06 13:48
>> 내 잘못 없는 사고, 애지중지 차 헐값 보험사 나몰라라! 관리자 1483 2012.12.06 11:38
4 소송하지 않으면 보상하지 않는 보험사 관리자 1786 2012.11.11 15:07
3 교통사고시 가치하락된 차값 배상판결 관리자 1581 2011.11.01 15:05